증시 폭락에 개미들 울분…‘문재인버스’ 신조어까지 탄생

증시 폭락에 개미들 분노신조어 ‘문재인버스’는 주가 폭락의 다른 말금융위 “우리 자신 믿자” 기름 부은 듯대학원생 이모(30)씨는 여윳돈 700만원을 모아 주식에 투자했다. 그는 지난 30일 이 가운데 200만원을 잃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일시적으로 1990선 밑으로 떨어졌다. 이씨는 주변 친구들에게 ‘한강 가즈아(가자)’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투자에 실패했으니 한강에 몸을 던지겠다는 ‘농담’이다.이씨보다 상황이 심각한 개인투자자(일명 개미)들은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영정사진에 개미투자자를 합성한 이미지는 온라인 공간에서 빠르게 … Source

You might also like:

Comment on this post

Loading Facebook Comments ...
Loading Disqus Comments ...

No Trackbacks.